함춘환 선교사_인도네시아에서 보내는 10월 선교편지

모릇 내 이름으로 일컫는 자 곧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그들을 내가 지었고 만들었느니라.

(사 43:7)




주 안에서 사랑하는 동역자 여러분들께

아직 코로나 사태로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인도네시아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날마다 확장되어지고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상황을 보지 않고 그 상황을 주관하시는 주님을 바라보며, 더욱 더 주님께 나아가며 주님의 은혜로 충만 하시는 10월 한달이 되시기 바랍니다.


1. 숨바섬 뿔루빤장 산속 19개 마을과 서숨바 7개 마을에 식량배분 및 예배를 드리었습니다.

코로나 사태와 가뭄기근으로 인한 식량부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숨바섬 산속 19개 마음과 서숨바 7개 마을에 '츠렌즈' 후원으로 준비한 쌀, 라면들을 전달하고 마을 분들과 함께 예배 드리었습니다. 모든 마을 분들이 정말 기뻐하며 감사하였고, 함께 찬양하며 기도하며 예배드리는 가운데 그 분들의 가슴에 주님의 사랑과 자비가 가득 퍼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2. 동숨바 까띠꾸 루꾸 마을 교회건축을 위해 기도 바랍니다.

정말 아찔아찔한 낭떠러지길을 2시간 정도 달려 들어가면 까띠꾸 마을이 있으며 그 곳에 호주에 계신 한 가정의 후원으로 마을 교회를 건축 중에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주변 마을 몇몇분들이 교회 건축을 방해하며 공사가 중단 되었었고,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그 분들을 설득하면서 조금씩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금번에 방문하여 함께 건축 중인 교회 옆에서 예배를 드리는데 성도님들과 사역자 사모께서 엉엉 우시는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하신지를 짐작하게 해 주었습니다. 복음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마을에 교회가 건축되면서 영적 전쟁이 시작되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고 까띠꾸 루꾸 마을을 붙잡고 있는 어둠의 권세들이 예수 이름으로 끊어지도록 함께 기도 바랍니다.


3. 서숨바 새로운 마을에서 만난 Kaiser 어린이를 위해 기도 바랍니다.

서숨바 여러 곳을 방문 중 한 마을에서 6살 Kaiser 어린이를 만났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안구이상으로 전혀 앞을 보지 못하고 있으며 잠을 잘 때에도 안구를 감을 수가 없고 아직 신경이 살아있어 통증도 느끼면서 고통받고 있습니다. 너무나도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큰 병원에서 검사도 한번도 받아보지 못한 상태 인데도 환하게 웃으면서 찬양을 부르는 모습에 너무나도 가슴이 아팠습니다. Kaiser 어린이를 자칼타 큰 병원에 데리고 가서 안구 정밀검사를 받고자 하는데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국내선 탑승이 불가한 상태 입니다. 일단 부모 중 한분이 빨리 백신 접종이 되고 Kaiser 어린이가 안구정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그리고 Kaiser 어린이를 통해 마을 전체에 살아계신 주님의 일하심이 나타나도록 기도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