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하시는 하나님-조용표 선교사(말레이시아)


“주님, 언제까지 나를 잊으시렵니까 ? 영원히 잊으시렵니까? 언제까지 나를 외면하시렵니까? 언제까지 나의 씁혼이 아픔을 견디어야 합니까? 언제까지 나의 씁혼이 고통을 받으며 괴로워하여야 합니까? 언제까지 나의 영혼이 내 앞에서 의기양양한 원수의 꼴을 보고만 있어야 합니까? 나를 굽어 살펴 주십시오. 나에게 응답하여 주십시오 .” (시편13: 1-3절)

믿음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경험을 했을 것 같다. 내게 있어서는 , 아마도 아버지가 병환으 로 아파하시다 소천하셨을 때가 아닌가 싶다. 이로 인해 한참동안이나 하나님께 삐져 가지고 몸도 마음도 힘들었던 것 같다. "하나님 내 기도를 듣기는 한 거예요? 너무 하신 것 아니예요?"…. 딱 내 수준으로만 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을 이해하던 그 시절 ... 참 힘들었다. '침묵'이라는 자체 가 정말 싫었다. 물론 감사하게도 하나님의 주권, 다시 말해 주권자이신 하나님을 대면하는 순간 마음이 확 풀렸지만.. 그럼에도, 때때로 아버지가 떠오르면 살짝 힘들어지곤 했다.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진로나 결혼같은 중요한 결정을 해야 할 때나 잘 풀리지 않는 사업이나 인간관계 가운데 주님께서 직접 말씀해주시거나 뭔가 팍 결정이 나게 해주시면 좋겠는데... 우리 마음과 기도와는 다르게 더 잘 안되고 질질 끌려가는 듯한 경험을 할 때가 있다. 참 힘들다 …


내가 대화하고 만나는 분들 대부분이 난민 신분이다 보니 사방, 위아래가 다 막힌 듯 답답한 상황 속에 있는 그들의 말을 들을 때마다 나 역시 체한 듯 마음이 무겁고 답답해 지곤 한다 . 그들의 아 픔을 품고 들어주어야 하는데 언제부터인가 그들의 그 상황 하나 하나가 그대로 내 것처럼 느껴져 쉽지가 않다.



이틀 전, ㄹㅈ형제가 속마음을 내놓았다. 예수님을 진정 사랑하고 따르길 소망하는 거듭난 이들은 다 그렇듯이, ㄹㅈ형제도 생각으로 지은 실수나 죄까지도 털어놓고 아파하며 회계한다. 예수님께 다시 그리고 더욱 달려가는 것이다. 12월말에 미국 최종 인터뷰를 마치고 비행기만 타면 되는 줄 알았다가 그 쪽 길이 갑자기 막혀 자연스레 선호국이 호주로 바뀌게 되어 인터뷰도 하고 호주 정착에 관한 준비를 해 왔지만 몇달동안 기다리던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무엇보다 아직 믿음이 온전치 못한 아내가 몸 (실제 B형 간염 수치가 심각하게 높았다 몇 주만에 정상에 가깝게 내려왔다)도 마음도 힘들어해서 한몸인 ㄹㅈ형제 자신도 매우 힘들었다고 한다 . 몇일 전 저녁에는 어두워 보이는 ㄹㅈ형제 모습에 염려하던 4살 박이 딸이 “아빠 왜 그렇게 힘들어 해요?” 라 물어와 "하나님이 침묵하고 계셔서 아빠가 힘들어"라 대답하자 그 예쁘고 깜찍한 딸이 하나님께 기도해주겠다며 옆에서 두손 모으고 기도를 하더하라고 한다.



사실...침묵하시는 하나님을 대면하는 가운데 종종 조금만 자기의 믿음과 양심을 속이고 살짝 예 수님을 부인하면 (카톨릭이나 로마 카톨릭을 믿는다고 말만 하면 호주나 캐나다로 가는 길이 훨씬 잘 열리니 잠시만 그런 척 하고 있으라..는 말도 안되는 제안을 중국계 말레이 기독교인과 호주 카톨릭 친구가 한 것이다) 빠르게 갈 수 있는 길이 있었지만... 6년을 여기에 더 있게 된다 해도 선하 신 하나님을 믿으며 예수님을 결코 배반하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참 감사하다 이런 고백을 하게 하시니! 침묵하시는 하나님을 시편을 통해서 이야기 해주고 내게 있었던 경험들도 나눈 후 함께 깊이 기도 하고 집에 데려다 주었다. 헤어진지 몇시간뒤 연락이 왔다.... 유엔에서 RST( 정착) 인터뷰 날짜가 나왔다고 한다.


할렐루야! 이 인터뷰가 유엔에서 하는 최종 인터뷰로, 여기서 별일없이 진행이 되면 이제 호주대사관 인터뷰 를 거쳐 호주로 가게 되는 것이다. 아주 절묘한 때에 하나님께서 답을 해주셨다. ㄹㅈ형제도 나도 그렇게 빨리 답을 해주실지 아무도 몰랐다.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들은 그냥 때가 되어 된 일이라고 할 수 있으나 ㄹㅈ형제와 나는, 그 날 딸의 아빠를 위한 기도와 그 날 아침에 있었던 우리의 대화가운데 같이 계셨던 주님께서 (물론 지금이 바로 그 분의 가장 완벽한 때였으리라 ) 분명하게 응답을 해주신 것이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이 일을 통해서 ㄹㅈ형제의 최측근인 그의 아내 마나스의 입에서 "정말 하나님이 살아 계신 것 같다"라는 고백이 터졌다는 것이다. 그 때를 놓치지 않고 ㄹㅈ형제는 아내에게 "당신 이 진정으로 하나님의 하나님되심을 믿을 때 우리를 이 땅을에서 떠나게 하실 것 "이라 말했다고 한다.


난민들 뿐만이 아니다. 우리 역시 하루 하루의 삶가운데 침묵하시는 하나님을 얼미니 자주 만나게 되나? 때로는 가슴 졸이고, 눌리는 듯 하고, 너무나 외롭고 두려운 그 침묵의 시간들 ....

침묵하시는 그 시간들을 통해서 전능의 주권자이신 하나님께 우리 무릎을 꿇게 하시고 완벽한 항복을 받아 내셔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