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춘환 선교사_인도네시아에서 보내는 6월 편지

오직 나는 여호와를 우러러보며 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나니 나의 하나님이 나를 들으시리로다

나의 대적이여 나로 인하여 기뻐하지 말찌어다 나는 엎드러질찌라도 일어날 것이요

어두운 데 앉을찌라도 여호와께서 나의 빛이 되실 것 임이로다. (미가 7: 7-8)

주 안에서 사랑하는 모든 동역자 여러분들께


2017년을 시작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상반기 마지막 달인 6월이 되었습니다. 정말 시간이얼마나 빨리 가는지, 우리 모두 모든 순간 순간 깨어 기도하며, 전심으로 주님을 사랑하며 나아가야 될 것 같습니다. 6월 한달 동안에도 여러분들의 많은 기도와 사랑을 부탁 드리며 함께 손에 손을 잡고 날마다 하나님의 나라가 인도네시아 땅 가운데 확장되어지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특별히 6월, 7월, 8월 3개월간 6개 팀들과 함께 숨바섬 사역을 집중적으로 하고자 하며 금번에는 숨바섬 산속에 60명이 살고 있는 새로운 마을을 발견하였고 그 동안 저희 현지 사역자가 1명을 전도하였는데 그 분이 그 마을 처음으로 가정예배를 드리기를 원하셔서 비록 2시간 반을 산을 걸어 넘어 들어가야 되지만 그 마을에 들어가 첫 번째 가정예배를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숨바섬 산속 다른 마을에서는 13명에게 세례를 주고자 준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마을 영혼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과 은혜가 전달 될 수 있도록 기도 바랍니다.


1. 말랑 UKCW 기독종합대학을 위해 기도 바랍니다.

지난 20개월동안 저희들을 그렇게도 힘들게 하고 갖은 모욕과 핍박과 거짓으로 저희 가슴을 찢어놓았던 대학재단 소유권 분쟁에서 주님께서 우리 손을 들어주셨습니다. 정말 골리앗처럼 너무나도 크고 권력있는 상대였는데 주님께서 지난 20년간의 섬김이 헛된 것이 아니였음을 보여주시고 인도네시아 문교성 장관을 통하여 현재 우리 재단이 모든 것이 적법하며 모든 운영권과 소유권이 있다는 판결을 내려 주었습니다. 주님의 신실하심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든 신원이 주께 있음을 다시 한번 깨닫도록 하여 주시었습니다. 다만 현재 오랜 분쟁으로 대학 자체가 너무 피폐해져 있고 쪼개져 있어, 이제 20년만에 다시 한번 소유권을 확인 받으면서 새로운 마음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온 힘을 다해 대학의 정상화와 활성화를 위해 전력투구하고자 합니다. 아직도 대학에 많은 문제점들이 있기에 여러분들의 기도를 간절히 간구합니다.


- 현재 있는 임시 대학건물이 아직 완공이 안 된 상태에서 사용하고 있어, 건물 완공 공사가 빨리 마칠 수 있도록

- 6월부터 시작되는 2017/8년 새로운 신입생 모집을 통해 많은 젊은 영혼들이 오도록

- 각 학과별 부족한 교수님 충원이 주님의 비전을 가진 좋은 분들로 채워질 수 있기를

- 매달 필요한 대학 후원금이 채워지어 대학의 운영이 원활하게 되기를

- 장기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대학 새로운 캠퍼스 마련을 위한 재정이 주님의 은혜 가운데 준비되기를 (USD120만불)



UKCW 기독종합대학은 말랑 지역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유일한 기독교 종합대학이기에 진정으로 주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기독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2. 자카르타 한센인 마을 사역을 위해 기도 바랍니다.

예수님 승천일인 인도네시아 공휴일에 한센인 마을 사역을 다녀왔습니다. 금번에는 주님께서 생각지도 않았던 귀한 분들을 보내주시었고 또 그 분들이 라마단 금식을 앞둔 이분들에게 선물을 준비해 오시어 함께 뜨겁게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