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춘환 선교사_인도네시아에서 보내는 2월 편지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

(사 56:8-9)

주 안에서 사랑하는 모든 동역자 여러분들께


2017년을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달이 지나가고 2월이 되었습니다. 지난 1월 한달도 주님의 사랑하는 영혼들을 만나고 섬기고 복음을 전하면서 많이 분주하였으며 주님께서 얼마나 인도네시아 영혼들을 사랑하시는지 절실히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이제 허락해 주신 2월한달도 주님의 마음을 품고 주님께서 맡겨주신 영혼들을 섬기며 나아가고자 합니다. 함께 기도해 주시고 사랑으로 이들을 품어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1. 2017년도 첫번째 숨바섬 사역을 오륜대학부와 함께 1월 9일부터 19일까지 하였습니다.

오륜대학부 25명과 함께 2017년 첫번째 숨바섬 사역을 10일간 하였습니다. 워십 4개, 드라마 2개, 인형극 1개, 인도네시아어 찬양 3곡, 찬양율동 2곡, 트럼펫연주, 면류관 만들기, 복음팔찌 만들기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걸어서 산을 넘기도 하고 시내를 건너기도 하면서 16개 마을과 2개 초등학교를 방문하였고, 그들과 함께 뜨겁게 기도하고, 기쁨이 넘치는 찬양과 율동을 하고, 은혜 넘치는 예배를 통하여 마음껏 그리스도를 전하였습니다. 특별히 18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주님께서 우리에게 준비해 주시는 면류관에 대해 설명해 준 후에, 각자 아름다운 면류관을 만들어 자기 머리에 쓰는 모습을 보면서 주님께서 이 모든 어린 영혼들에게 하늘의 면류관들을 쓰여주시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이제 뿌려진 씨앗들 가운데 주님께서 물 주시어 새로운 심령의 싹들이 무럭 무럭 자라나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2. 2017년 2번째 숨바사역을 한국누가회팀들과 함께 1월25일 - 31일 의료사역을 하였습니다.

한국 누가회 30명과 함께 지난 6일간 숨바섬 8군데 마을을 방문하여 약 1.200여명 환자들을 진료하였고, 각 마을에서마다 뜨겁게 함께 예배드리며 그들을 섬기었습니다. 다리를 전혀 쓰지 못해 주변사람들을 부축을 받고 오시는 분, 의사 한번 만나보겠다고 2-3 시간씩 걸어서 오신 연로하신 어른들, 숨을 쉬지 못한다고해서 검사하였더니 코 속에 비닐조각이 잔뜩 들어있었던 어린이, 숨바병원에서 수술을 너무 엉망으로해서 복부안에 피들이 그냥 고여있어 걷지도 못하던 중년부인등.... 정말 숨바지역 사람들에게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것이 의료사역임을 다시한번 절실히 느끼었고, 함께 자원봉사한 무슬림 현지여행사 직원 3명이 모든 사역을 마친 후에 비록 자기들과 종교도 다르지만 여러분 모두가 너무 너무나도 자랑스럽고 감사했고 자기들도 다음에 또 함께 숨바에 오고싶다는 고백을 들으면서, 주님께서 숨바섬 영혼들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를 깨달았습니다. 이 모든 일정과 사역들을 인도해 주신 주님께 감사 감사드립니다.



3. 숨바 산속마을 2개 초등학교에서 예배사역과 학용품셋트 후원사역을 하였습니다.

숨바 산속마을 2군데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에게 기아대책에서 후원한 학용품 셋트를 전달하면서 모든 교사들과 어린이들에게 드라마, 워십, 인형극을 통해 복음을 전하였습니다. 그런데 그중 전교생이 90인 한 초등학교에서 준비한 드라마를 설명해주면서 베드로가 어부였다고 하고 바다를 본 사람 손들어 보라고 했는데 바다를 본 어린이가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에 오히려 제가 당황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바다를 한번도 본 적이 없는 정말 산속 깊은 마을 에 살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바다보다 더 크고 깊으신 주님의 사랑을 마음껏 전하게 된 것이 너무나도 감사하고 감사하였습니다. 초등학생 중 약 55%가 아직 주님을 믿지 않는 어린이들이어 이들 한 명 한 명이 주님을 영접하게 되면 그 어린이를 통하여 또 그 가정이 구원을 받게 되리라 믿기에 매우 중요한 사역입니다. 주님께서 이 숨바 산속마을 어린이들을 꼭 안아주시고 품어주시어 그들의 마음이 열려지기를 간절히 간절히 기도 드립니다.